7
Jul
샵 + 리테일

Wanzl의 My Mobile 스토어 - 언제든지 필요한 시간에 즐기는 쇼핑!

Wanzl이 하이테크 미니스토어 컨셉으로 상거래의 디지털화를 선도합니다.

My Mobile 스토어를 통해 Wanzl은 디지털화된 미니마트를 선보입니다. 이 마트에서는 일상에 필요한 필수품을 점원을 대면하지 않고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것도 1년 365일 24시간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지 가능합니다. 이 스토어 컨셉은 간단하면서도 직관적이어서 고객에게 그 어디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쇼핑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 믿습니다. 특히 공장 내 부지, 대학교 또는 농촌 지역은 이러한 디지털 미니스토어 운영에 적합합니다. Wanzl 세일즈 부문 최고 경영자인 Bernd Renzhofer씨는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EuroShop 2020에서 당사는 모바일 스토어 컨셉을 처음 소개했으며 박람회 참가자로부터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당사는 풀 시스템 제공업체로서 상거래의 지속적인 디지털화를 함께 구상하고 당사의 고객이 최고의 쇼핑을 경험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모바일 스토어를 통해 구현하고 있습니다.”

자동화된 소규모 매장 컨셉
혁신적인 하이테크 미니스토어가 점원 없이 24시간 쇼핑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콤팩트한 규모의 매장에서 고객은 언제든지 일상에서 필요한 제품을 구입하고 앱이나 셀프체크아웃 터미널을 통해 결제할 수 있습니다. 미니스토어에 입장하려면 고객은 앱에서 QR 코드를 받거나 체크카드 또는 신용카드를 이용해야 합니다. 매장에 들어선 후 고객은 평소와 다름없이 물건을 고르게 됩니다. 이때 제품 정보나 진열 정보는 앱이나 셀프체크아웃 터미널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는 전시장 내 아날로그 정보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제품을 선택한 후에는 두 가지 방법으로 결제할 수 있습니다: 고객이 상품의 바코드를 스캔하거나 스마트폰의 앱으로 진열대의 바코드를 스캔한 후 앱에 설정된 결제 수단으로 직접 결제할 수 있습니다. 또는 고객이 셀프체크아웃 터미널에서 제품을 스캔한 후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를 이용해 결제할 수도 있습니다. Leipheim 공장 4에 근무하는 Wanzl 임직원을 위해 최근 문을 연 My Mobile 스토어 여기에서 신선한 샐러드, 샌드위치 또는 제과 제품류, 과일 샐러드나 아이스크림 등과 같은 스낵을 점심 시간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 스토어에서는 300개 이상의 품목을 취급하고 있어 퇴근 후 빠른 쇼핑에도 이상적입니다. 좌석이 비치된 테라스는 잠깐의 휴식에 이상적인 완벽한 장소를 제공합니다. 또한 Wanzl의 고객은 앞으로 스토어를 라이브로 확인하고 현장에서 다양한 활용 방법, 첨단 기술 및 유연한 사양과 디자인 요소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됩니다.

스토어에 감춰진 기술력 – Wanzl Connect®
My Mobile 스토어를 통해 고객은 올어라운드 서비스를 예약한 것과 다름 없습니다. 디자인 구성(외관/인테리어)과 사양, 전기배선에서 설치, 그리고 안전 기술에 이르기까지 Wanzl이 모든 것을 빠짐 없이 제공합니다. 고객은 법적 요건이나 건물 관련 조건에만 신경을 쓰면 됩니다. 전체 모듈과 인테리어 등과 같은 나머지 부분은 Wanzl에서 공급, 설치를 전담하여 수일 내로 바로 영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스토어 내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기술 절차는 Wanzl Connect®를 통해 컨트롤됩니다: 자동 슬라이딩 도어를 통한 매장 진입, 온도 센서, 조명, 인스토어 라디오, 보안 카메라 등등,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이 모든 장비를 지속적으로 컨트롤하고 모니터링하여 고장이나 장애가 발생할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감지합니다. 또한 시스템은 도난 또는 의료 긴급 사항을 의미할 수 있는 고객의 이상 행동을 감지할 수 있습니다. Wanzl Connect® 덕분에 고객은 최소한의 수고로 전체 스토어를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됩니다.

비디오를 로딩하지 못했습니다.